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소신과 원칙의 손인춘 의원! 언제나 서민과 함께 합니다.


미디어광장 In Chun Son

  • 언론보도
  • 사진갤러리
  • 영상갤러리

언론보도

HOME > 미디어광장 > 언론보도
자유게시판
제목 <국감현장> 국방위, 기무사 '기무정보센터' 시찰【연합뉴스】
작성일 2015-09-14 작성자 행복지킴이 조회 968

국회 국방위원회는 14일 오전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비공개 현장점검을 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번 국방위 국정감사 첫 현장시찰 대상 기관인 기무사에서 조현천 기무사령관으로부터 조직현황 등 업무보고를 받았다.
조 사령관은 지난해 10월 부임한 이후 시행 중인 조직 및 인사분야 혁신과제 등을 위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각 군 일반병과 장교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기무부대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야전순환 근무제도와 보안, 방첩, 전산(사이버) 등의 전문 분야에 민간전문가를 채용하는 '아웃소싱' 제도 도입을 추진 중이다.
지난 8월에는 기무사 창설 이래 처음으로 외부인력 14명(60%)이 참여한 특별직무감찰팀을 구성해 연말까지 전 기무부대와 부대원을 대상으로 특별 진단을 한 다음 대대적인 인사 쇄신을 단행할 계획이다.
여야 의원들은 기무사가 지향해야 할 본연의 임무에 맞는 조직 및 인사분야 혁신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방위산업 스파이 활동에 적극 대응하고 방위사업비리 예방 역할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조현천 사령관이 추진 중인 기무사 혁신 방안에 대해서는 "기무사가 군과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철저한 쇄신을 강조했다.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은 시찰에 앞서 미리 제공한 질의자료를 통해 "기무사에서 군사기밀 유출 사건이 발생한 원인은 평소 기무사 직원들의 근무기강이 해이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소속 직원들의 정신무장 강화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손 의원은 기무사 직원들이 각종 사건·사고로 입건되거나 기소된 사례가 2011년 22건, 2012년과 2013년 각각 14건이었고 지난해 19건에 이어 올해 7월까지 벌써 20건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 중 략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9/14/0200000000AKR20150914061651043.HTML?input=1179m

목록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2015 국감]불량 병역지정업체 해마다 증가【아시아경제】
다음글 사회복무요원 복무이탈, 5년새 10배 급증【데일리안】

quick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