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소신과 원칙의 손인춘 의원! 언제나 서민과 함께 합니다.


미디어광장 In Chun Son

  • 언론보도
  • 사진갤러리
  • 영상갤러리

언론보도

HOME > 미디어광장 > 언론보도
자유게시판
제목 손인춘 의원, 병역기피자 5년간 5239명 발생... 방치하는 병무청 지적 【업코리아】
작성일 2014-10-11 작성자 행복지킴이 조회 18,068

< 중 략 >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비례대표)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2009~2013년)간 모두 5239명의 병역기피자가 발생했다.
연도별로는 2009년 993명, 2011년 1083명, 2013년 1043명 이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만 보면 인천·경기지역이 26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156명)과 대구·경북(126명)이 뒤를 이었다. 이는 매년 평균 1048명에 달하는 것이다.
병무청의 경우 현재 13개 지방병무청 현역입영과장을 반장으로 조사전담반을 편성해 권역별 병역 기피자를 색출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에게 수사권이 없다는 점이다. 제대로 된 권한도 없는 지방청 조사전담반이 병역기피자들을 찾아낸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게다가 병역 기피자들이 관할 지방청의 범위를 벗어나 전국에서 도피 행각을 벌이고 있어서 검거 자체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병무청은 병역기피자들이 경찰의 검문검색에 적발되는 것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병역면탈의 경우 2012년 4월 특별사법경찰을 운영한 이후 2012년 9명, 2013년 45명, 올해는 7월까지 26명의 혐의자를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특별사법경찰들은 직무범위와 수사권 제한, 인력부족 등의 이유로 병역기피자 색출에는 전혀 관여하지 못하고 있다.
손인춘 의원은 "병무청은 사실상 병역기피자를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들을 일괄 색출하기 위해서는 예산과 인력을 확대하는 등 특별사법경찰제도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www.upkorea.net/news/articleView.html?idxno=32928

목록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육군 현역 사단장 긴급체포' 여야 한 목소리로 질타… "군 짜고 치는 고스톱 때문"【SSTV】
다음글 '성추행' 사단장 구속…땅에 떨어진 군 신뢰 【SBS 뉴스】

quick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