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소신과 원칙의 손인춘 의원! 언제나 서민과 함께 합니다.


미디어광장 In Chun Son

  • 언론보도
  • 사진갤러리
  • 영상갤러리

언론보도

HOME > 미디어광장 > 언론보도
자유게시판
제목 국방위 "軍사단장 성추행 사건, 일벌백계해야"【뉴시스】
작성일 2014-10-11 작성자 행복지킴이 조회 19,397

국회 국방위원회는 10일 육군 현역 사단장이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것과 관련 "낱낱히 진상을 규명해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국방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를 정회하고 박찬웅 국방부 인사기획관으로부터 사건 현안보고를 받은 뒤 "장군으로 진급시킨 사람도 함께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은 "여군 출신으로서 분노가 난다. 도대체 군이 군으로서 인정받을 수 없는 일들이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며 "장관이 처음 부임했을 때 사병이 아니라 장교들을 모두 (성관련) 교육을 하라고 했더니 못하겠다고 답해 실망했다. 장군들이 무슨 배짱으로 이러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의원은 "일반적 성추행도 죄질이 불량하지만 상관의 성추행은 극히 죄질이 불량한 것이다. 끔직한 사건이다"며 "성관련 사건의 특성은 상습성이다. 사전에 (사건을) 인지 못하는 군의 폐쇄성과 사법체계에 대한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윤후덕 의원도 "여군은 군 인력 자원의 5~6%를 담당한다. 국민과 여군에 지원하려는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며 비판했다.
 
< 중 략 >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은 "군의 성추행, 폭행, 사혹행위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군이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하고 거짓말을 일관해 저도 국방부의 이야기를 반도 안 믿는다"며 "사단장이 이런 일을 벌이면 병사들은 누구를 믿고 목숨 내놓고 전쟁하겠나. 국방부 장관과 이 사단장을 진급시킨 사람도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송영근 의원도 "장군으로 전역한 선배로서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며 "봐주기, 은폐 의혹을 받지 않으려면 사단장을 불명예 전역시켜 민간 검찰과 법원에서 재판을 받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1010_0013223191&cID=10301&pID=10300

목록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여야 "성추행 사단장 일벌백계는 기본, 장성들 근신하라" 【뉴스1】
다음글 국방위 "성추행 사단장 여죄 없나" 질타【SBS 뉴스】

quicklink